qna_sub_title
Home Home 묻고답하기

  호주오픈 연기될 듯 메드베데프 내 생각은 2020-11-26 04:21:20  
  guest#*# (5412y4) HIT : 4  


25일(현지시간) 호주 빅토리아주 발표에 따르면 2021년 호주오픈은 "1~2주 정도 연기될 것"으로 보인다.

새해 첫 그랜드슬램인 호주오픈은 현재로서는 내년 1월 18일에 시작하여 1월 30일, 31일에 단식 결승전을 끝으로 마무리되는 일정이다. 빅토리아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인 마틴 파큘라는 기자회견에서 "내년 초에 호주오픈을 개최할 것이라는 확신은 변함없다"며, "1~2주 연기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일정을 미루는 것만이 유일한 대안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호주테니스협회(이하 TA)는 호주오픈에 참가하기 위해 입국한 선수들의 자가격리 및 기타 규정에 대해 주정부와 '긴급회담'을 가졌다고 밝혔다. TA는 "우리는 최선을 다해 대회를 준비한 선수들이 경기할 수 있기를 원한다. 또한 팬들이 그들의 노력을 즐길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것은 모든 관계자가 안전을 보장받을 수 있는 환경에서 이루어져야 한다"고 성명서에서 밝혔다.

파큘라 장관은 "테니스 선수들이 자국에서 출국하기 전과 호주 입국 시에 그들에게 매우 엄격한 규정이 적용되어야 한다. 그리고 대회를 참가하는 동안에는 그들이 버블(제한 구역) 안에서 생활해야 한다는 생각은 확고하다"라고 말했다.

시즌 마지막 대회인 ATP파이널스 우승자인 다닐 메드베데프(러시아, 4위)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호주오픈에 대한 현지 정황들에 피하지 않고 대응하기 위해 호주로 갈 것이다. 하지만, 호주 입국 후 격리 기간 동안 훈련을 허가하지 않는다면 호주오픈은 열리지 못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메드베데프는 "격리 기간 동안의 지루한 생활 때문이 아니다. 14일 동안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다가 바로 5세트 경기를 뛰려고 방에서 나간다는 건 선수들의 건강에 정말 위험할 것 같다. 테니스는 매일 일관된 연습을 하고 체력관리를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그런데 14일 동안 방에만 있어야 한다면 그 누구도 호주에 가지 않을 것이다"라고 선수 입장을 전했다.

멜버른은 코로나의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 112일 동안 엄격한 국경 봉쇄를 감행하였고 대부분의 제한은 완화된 상태다. 빅토리아주는 철저한 관리하에 지난 10월 29일 이래로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하지만, 호주오픈의 개최 시기에 대한 계속된 논쟁은 선수들이 시즌 일정을 확정하지 못한 채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게 방해하고 있다.

           


찾아오시는길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전자상거래표준약관  |  국내여행약관  |  해외여행약관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680-814] 울산광역시 남구 삼산동 1504-13 (주) 좋은여행 - 골프전문여행사 대표이사: 이태형
사업자번호 : 610-81-43237 통신판매업신고: 2010 - 울산남구-0261
E-mail : egoodtour@nate.com 대표전화: 052) 258-0050 FAX: 052) 258-2878
[제주지사] 제주시 삼도2동 1181번지 3층 TEL: 064)724-0161
COPYRIGHT(C) 2011 golftour119.co.kr . ALL RIGHTS RESERVED.